더 블루스 - 소울 오브 맨 (옛날 영화 찾아보기)

이미지
더 블루스 소울 오브 맨 (The Soul Of A Man, 2003)
독일,미국 / 2004.05.14 / 드라마 / 95분

루스에 영혼을 실었던 사람들의 이야기. 그리고  블루스에 실린 영혼을 발견한 감독의 이야기. 포스터에 그렇게 쓰여 있었다.

영화를 보기전에 포스터를 먼저 찾아보는 편이다.

예고편도 찾아보지만 이 작품의 경우 예고편을 보지는 않았고
그저 포스터를 보고 한번 볼까? 라는 마음으로 가볍게 틀었던 작품이다.

이 영화는 블루스에 대한 추억을 현재로 이끌어낸다.
추억이지만 그들의 음악을 잠깐 되돌려준다.
영혼은 항상 문화의 핵심으로 자리잡는다.




블루스는 흑인들의 삶에 녹아 있는 하나의 영혼이다.
그것이 이 지구상에 존재하는 음악이기에 지금은 찾아 듣는 사람이 많이 없을지 모르지만
이 작품 하나로 찾아보게 만들어준다.

사실 블루스를 좋아하지 않는다.
좋아하지 않기 보다는 잘 모르고 찾아 듣고 싶지도 않았다.
나에게 있어 블루스는 이 영화에 담긴 의미를 제대로 파악할 수 없게 한다.

블루스에 대한 찬사로 가득한 유능한 한 감독의 영화를 보면서
느낀 점은, 역시 블루스는 나의 영혼에 사무쳐 있는 음악은 아니라는 점.

영화 내내, 그리고 블루스라는 음악에 빠져 있는 동안에도.
90분 남짓한 시간 동안 끊이지 않는  소리에도 나는 혼자 멈춰있었다
블루스와 나 사이의 적막한 거리감은 끝끝내 좁히지 못했다.


영화 더 블루스 - 소울 오브 맨
사실 엣날도 아니지만 옛날 영화 찾아보기



일단 내 할 것을 하고 나머지를 챙기자

이미지
우리 선수들 모두는 상대팀 선수 한 명 한 명을, 그리고 상대 팀 전체를
존중한다. 그러나 일단 우리가 그 하얀 라인을 넘어 운동장으로 들어가면
존중의 대부분은 유리창 밖으로 던져버리고 오직 승리를 위해 투쟁할 것이다.

-데이비드 베컴-

내가 발표를 해야 할 순간에는 정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
오로지 그것에만 집중을 한다. 근데도 틀리고 가끔은 휘청거리고
하기 때문이다. 안정감있게 받춰주고 해야 하지만.. 가끔은 그게
잘 되지 않는다. 아직 미숙하고 그러한 상황에 익숙하지 않기에
더 그러한 것 같다.. 알기에 이제는 더 노력할 것이다.

내가 좋은 씨를 뿌리면

이미지
남에게 친절함으로써 그 사람에게 준 유쾌함은 곧 나에게 돌아온다.
뿐만 아니라 때로는 이자를 가져오기도 한다.

-스미스-

내가 함께 하는 사람들, 나와 함께 하는 사람들은 항상 같이 웃고
슬퍼도 하며 그렇게 많은 것들을 느끼며 행복하게 잘 살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내가 자주 만나는 사람들은 가끔 미친듯이 웃기도 한다. 3번 만나면
그 중 1번은 뭔가가 엄청 웃긴 것이 하나 터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정말
한 1달치 웃을 것 다 털어버리는 것 같다. 가끔 술먹고 그러면 토하기 직전까지

연애를 하면

이미지
연애를 하면서 동시에 현명해진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푸블릴리우스 시루스-

연애를 하고 있지만 조금은 이성적으로 판단을 하는 것은
힘들다고 생각한다. 약간 편애를 하며 생각을 하게도 되고
애인 위주로 생각을 하게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현명한 판단, 바른 판단은
조금 힘들다고 생각하고 대신에 그 외적인 것에서는 조금 더 직설적으로
현명하고 객관적으로 볼 수 있게 된다고 생각한다. 투자할 것들이 더 많아지면서
꽤 생각을 많이 하게 되기 때문이다.

가장 꾸준하게 나아갈 수 있는 것이다

이미지
편안하기를 기대하면 일을 게속하라.

-알베르트 슈바이처-

일을 해야 현실적인 부분에서 나도 적당히는 살아갈 수 있는 걸 안다.
그래서 나도 일을 하고 있다. 그냥 부모님께 손벌려서 살 수 도 있지만
그건 내가 싫다. 그렇다고 아예 손을 안벌리는 것은 아니지만..
최대한 그렇게 하지 않으려고 한다. 그래서 일을 하여 최대한 나의
돈으로 일단 해결하려고 하고 있긴 하다..

정말 혼신의 힘을 다 할 수 있는 것

이미지
무언가를 위해 목숨을 버릴 각오가 되어 있지 않는 한
그것이 삶의 목표라는 어떤 확신도 가질 수 없다.

-체 게바라-

솔직히 내가 하는 것에 목숨을 버릴 수 있냐고 한다면
버리지는 못하겠지만 버리는 척이라도 할 것이라고
말 할 것이다. 아직까지는 버릴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지

못한 것 같다. 그래도 나의 신념이나 내가 생각하고 있는 것들을
나는 확고하게 하고 있고 확실하게 알고 있다. 그래서
나중에는 시간이 더 흐르면 버릴 수도 있다고 말 할 수 있을 것
같은 생각이 들곤 한다. 자세한 건 그때 가봐야 알겠지만!

나의 능력 밖의 것

이미지
노력해서 해결될 수 없을 만큼 어려운 일은 없다.

-테렌티우스-

말이 쉽지 자기의 레벨에서 솔직히 어려운 것은 노력하여도 쉽게
발전이 되지 않는다.. 그래서 좌절을 많이 했었다.. 지금도 솔직히
짜증나고 막 하다가 하기 싫고 열받고.. 그런다.. 확실히 몇 계단을
넘기에는 벅차기 때문이다. 확실하게 늘지만 확실하게 힘들다..
조금은 나에게 인내가 더 필요한 것 같다..